우주인의 책방

[자작시] 꽃 본문

이 시 어때?

[자작시] 꽃

책을 사랑하는 우주인 2022. 4. 13. 22:05
출처 : pixabay


꽃이라는 말은
얼마나 맛있는가

"꽃" 하고 말하면
입속은 꽃봉오리 되어
혀를 자극한다

꽃이라는 말은
얼마나 향기로운가

"꽃" 하고 말하는 순간
달콤한 향기가
봄바람 타고
슬그머니 나타난다

꽃은 또 얼마나
눈부신가

"꽃"이라고 하는 순간
그 화려함은
삶의 모든 열정을
쏟아낸다

꽃은
꽃이라는 존재만으로도
온 마음을 표현한다

그래서
꽃은

짧은 생을
살더라도
꽃이다

'이 시 어때?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자작시] 나이2  (15) 2022.05.12
[자작시] 꽃  (14) 2022.04.13
[자작시] 소나무  (14) 2022.03.21
[자작시] 겨울 잔디  (16) 2022.03.02
[자작시] 염려  (15) 2022.01.03
[자작시] 시를 쓴다는 것  (19) 2021.12.09
14 Comments
댓글쓰기 폼